이현 로고 입니다.

30분 전 앨범 커버입니다.

THE 1ST MINI ALBUM

30분 전

방시혁 이별 3부작의 클라이막스 ‘30분 전’,
8eight(에이트) 이현이 부른다!

수많은 가수들의 러브콜로 화제를 뿌려 온 방시혁
이별 3부작의 마지막 곡 ‘30분 전’이 드디어 주인공을 찾았다. 8eight(에이트)의 리더로 ‘심장이 없어’, ‘잘가요 내사랑’에서 발군의 가창력을 선 보인 이현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화제의 ‘30분 전’ 주인공은 8eight(에이트) 이현. 누가 ‘30분 전’을 부를 것인가는 곡의 존재가 알려지자 마자 가요계 안팎에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에 방시혁은 본인의 블로그를 통해 ‘작곡가는 작곡가일 뿐. 어떤 외부적인 요인도 상관 없이 가장 곡에 어울릴 것 같은 가수와 작업하는 길을 택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8eight(에이트) 이현이 ‘30분 전’에 가장 어울리는 가수로 낙점 된 것. ‘30분 전’의 마지막 후렴구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절규하는 듯하면서도 감정을 다 터뜨리지 못하고 흐느끼는 창법은 8eight(에이트)에서는 보여주지 않았던 이현의 또 다른 매력을 느끼게 해 준다.
거리의 디바 임정희가 2년 만에 국내 팬들에게 목소리를 들려준다. 피쳐링을 참여한 임정희는 땅이 꺼질 듯 애절한 감성으로 ‘30분 전’의 도입부를 완벽하게 표현했다. 미국활동을 준비 중인 임정희는 아끼는 후배 이현을 위해 깜짝 귀국해 녹음에 참여했다. 절정의 가창력을 자랑하는 두 보컬리스트 임정희와 이현의 만남은 댄스일색의 가요계에 오랜만에 대박 발라드곡의 등장을 예감케한다. 화제의 명품 뮤직비디오. 8eight(에이트) 이현의 첫 키스신 상대는 [내조의 여왕] 선우선. [내조의 여왕] 선우선이 ‘30분 전’ 뮤직비디오에 8eight(에이트) 이현의 상대역으로 출연 해 명품연기를 펼쳤다. 8eight(에이트) 이현 역시 눈물연기에 이어 선우선과의 첫 키스신까지 무대 매너에 못지 않은 명연기를 선보여 화제가 되었다. ‘30분 전’ 뮤직비디오에는 시간을 ‘30분 전’으로 되돌리고 싶다는 가사를 실감나게 시각화하기 위해 고속촬영과 백워드 기법이 동원되었다. 모든 촬영이 한 밤중에 진행 되었음에도 수십 대의 조명차를 동원해 대낮 이별 씬을 만들어 낸 명품 뮤직비디오이다.

‘30분전’은 발표 순서로는 마지막이지만 스토리상으로는 ‘총맞은 것처럼’ ‘심장이 없어’의 프리퀄에 해당하는 첫 번째 곡이다. 화면을 거꾸로 돌리 듯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장면을 시각화시킨 도입부 가사는 모든 이야기의 출발점으로 손색이 없을 만큼 압권이다. 특히 눈물을 흘리며 자리에서 일어나는 ‘30분전’의 마지막 장면은 달아나는 연인을 쫓아 가려고 일어나는 ‘총맞은 것처럼’의 가사로 연결되어 3부작의 완성도를 더하고 있다. 이별 3부작의 완성을 위해 혼신을 다한 작곡가 방시혁. 긴 시간 팬들을 기다리게 한 만큼 방시혁은 이 곡을 완벽한 형태로 들려주기 위해 특유의 장인정신과 고집으로 공을 들였다는 후문. 이현과 수도 없는 반복 녹음을 통해 최고의 감정을 뽑아냈다. 또한 일반적으로 포스트 프로덕션 엔지니어가 담당하는 MV의 사운드 디자인조차 직접 참가해서 24시간을 꼬박 작업에 바치며 이 곡에 대한 애정을 보여줬다.

MORE

TRACK

  1. 1 30분 전 (feat. 임정희) 3’42”
  2. 2 다시 사랑하는 날 3’43”
  3. 3 가슴은 모르니까 4’20”
  4. 4 30분 전 3’43”
  5. 5 30분 전 (MR) 3’42”